Welcome

금일(10일) 대한민국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는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청탁금지법상 제재 규정이 없다며 조사를 종결했는데, 이는 공직자 본인 외 가족은 청탁을 받아도 무관하다는 의미다.

당초 논란이 있을 당시, 정상적인 국가에서 영부인 하나 지키겠다고 법안을 무리하게 해석하겠냐는 말이 있었는데, 결국 정상적인 국가 상태가 아님을 스스로 증명하고, 그 강을 건너고 말았다.

타인을 향한 권력은 남용한 인간이,
자신을 향한 특검은 막고자 별안간 발악하니,

이젠 모두가 법을 악용할 수 있게 되었다.

내 말은 말 같지 않다.
내 말이 그 말이다.
Board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