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울산 앞바다에 유전(油田)이 있을까?

세계적인 석유 개발 전문 업체, 호주 우드사이드는 2007년부터 울산 앞바다 유전을 탐사했고, 가능성이 낮아 투자금을 포기하고 10년간의 탐사 활동을 중단했다.

그리고 2024년 6월 3일,
정부는 갑자기 뜬금없는 발표를 하는데,

심지어 정부 관계자가 아닌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 본인이 직접 발표한 바에 따르면, 최고 수준의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 조사 결과, 울산 앞바다에 유전이 있을 확률이 높고, 이를 근거로 시추 개발도 계약을 마쳤다고 한다.

그가 언급한 전문 기업은 미국 엑트지오이며,
실체는 다음과 같다.

  1. 1인 기업이다.
  2. 년 매출 3,700만 원이다.
  3. 탐사는 울산이 아닌 자택에서 했으며,
  4. PC, 카메라, 프로그램만 있으면 충분하다.
    (엑트지오 대표 본인 주장)

이 정도 회사와 계약을 맺는 정부라면,
나도 가능하지 않을까?

  1. 소자본 1인 법인 회사 설립 후
  2. 집에서 구글 맵으로 울산 앞바다를 구경한 후

고성능 시스템(스마트폰), 글로벌 데이터베이스(Google Maps), AI(GPT-3 무료 버전)를 기반으로 인천 앞바다를 조사했는데, 놀랍게도 유전이 있을 확률이 무려 자그마치 20% 정도로 추정된다.

위와 같은 조사 결과를 대한민국 정부에 전달하면,
적법한 절차에 따라 계약할 수 있을 것 같다.

내 말이 말 같지도 않은 말처럼 생각된다면,
지금 정부가 하는 짓은 말이 될까?

대한민국 정부가 언제부터 개인 사업자 주장, 그것도 20% 확률만 믿고, 수년간 수천억 세금을 투자해야 하는 사행성 투자(?)를 하는 국가로 전락했는지 의문이다.

지금 정부가 하려는 짓은 도박이다.

  1. 열어봐야 알 수 있고,
  2. 당첨되면 일확천금이지만,
  3. 당첨되지 않을 확률이 더 높다.

두 가지는 확실하다.

  1. 누군가는 큰돈을 번다는 것이고,
  2. 누군가는 국가와 국민이 아니라는 것이다.

임기 5년(어쩌면 4년) 내내 22대 여소야대 국회와 마주하고, 21% 지지율 이하로 계속 나락을 경험 중인 대한민국 20대 정부는 국민이 아닌 자신들을 위한 선택을 하고 있다.

내 말은 말 같지 않다.
내 말이 그 말이다.
Board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