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앞서 이야기를 통해, 방사능과 방사선이 무엇인지, 그리고 우리가 피폭되는, 또는 피폭 되어야 하는 경우, 이익은 우리가 아님에도, 피폭을 결정하는 것은 우리가 아니라는 것을 다루었습니다.

이번 이야기는 피폭으로 인한 인체 영향을 다루지만, 단순 정보 제공 목적으로 이해되어야 하며, 일부 정보는 과학적으로 결론이 나지 않았음을 밝힙니다.


01#
잠복기

주류 과학이 풀지 못한 숙제,
한국인 사망 원인 1위,

암(Cancer)

암은 세포(Cell)이며,
잠복기(Latency Period)를 거쳐,
일반 세포와 달리 종양(Tumor) 세포가 된다.

세포가 종양이 되려면,
최소 수년에서 수십 년 정도 소요된다.

하지만,
종양 암만 있는 것은 아니다.

혈액암, 골육종암은 매우 빠르며,
세포 분열이 빠른 소아에게 주로 발생한다.


02#
세포

세포는 당신이다.
아니, 당신은 세포다.

  1. 눈, 피부, 손발톱, 머리카락 등
  2. 뼈, 혈액, 췌담간, 십이지장 등

세포는 단백질과 핵산 등으로 구성되고,
핵산은 DNA, RNA로 구성된다.

쉽게 설명하면,

  1. 세포 > 단백질: 세포 재료
  2. 세포 > 핵산 > DNA: 세포 설계도
  3. 세포 > 핵산 > RNA: 세포 엔지니어

세포는 미토콘드리아와 같은 소기관도 있으나,
이 글에서는 DNA만 다룬다.

인간은 생각했다.

"DNA 설계도만 완벽하게 분석하면,
인간을 복제하는 것도 가능하겠네?"

약 14년간 진행된 인간 유전체 프로젝트 덕분에,
인간의 DNA 서열을 해독하는데 성공했고,

차세대 항암제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03#
항암제

주류 의학에서 암을 치료하는 방법은 3가지다.

  • 수술: 절개 (종양을 잘라서 제거)
  • 방사선: 조사 (종양을 태워서 제거) 
  • 항암제: 투여 (세포 공격)

암 치료 기술이 좋아졌다 말하지만,
크게 달라진 것도 없다.

중입자 가속기를 '꿈의 치료기'라 말하지만,
조금 더 정교한 방사선 치료기다.

수술과 방사선은 종양을 제거하고,
항암제는 세포를 공격한다.

근본적인 암 치료가 목표라면,
항암제가 대안이다.

현존하는 항암제는 다음과 같다.

  • 1세대 - 일반 항암제
    분열이 빠른 모든 세포 공격
  • 2세대 - 표적 항암제
    특정 가능한 암세포(BRAF 등) 공격
  • 3세대 - 면역 항암제
    면역 세포가 암 세포 공격 / 암세포를 공격하던 반응성 T-세포에서 수용체 분리 / 새로운 T-세포에 수용체 이식 후 대량 증식 / 증식한 새로운 T-세포 환자 투여 / 새로운 T-세포가 암세포 공격 /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 등 과민성 면역 반응이 발생할 수 있음
  • 4세대 - 대사 항암제
    암 세포 굶겨 죽임 / 기능 의학이 주장한 '암은 대사 문제'라는 발상에서 시작 / 와버그(Warburg) 현상을 이용해 암세포 대사 과정 개입으로 암세포 사멸 / 항암제 방식은 아직 임상 단계에서 개발 중

항암제는 세포 전쟁이며,
주류 의학은 아직 암 세포를 이기지 못했다.


04#
돌연변이

암은 왜 생기는 걸까?
과학은 돌연변이 세포 가설을 세웠다.

복구 또는 사멸되지 않은 세포,
바로 돌연변이 세포다.

  • 인간 세포 개수: 100,000,000,000,000
  • 세포 손상 횟수: 100,000 (매일)
  • 복구 실패 확률: 1/1,000,000,000

우리 몸은 발암 물질에 노출되지 않아도, 매일 100,000개의 세포 손상이 발생하지만, 우리 몸은 손상된 세포를 복구시키고, 복구되지 않은 세포는 면역 세포가 사멸시키고, 또는 재활용까지 하는 놀라운 세포 보호 시스템을 가동한다.

그런데, 왜 암이 생길까?

주류 과학에서 암은 돌연변이 세포이며, 표적 항암제도 같은 관점으로 개발되었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하는 발암물질도 세포 돌연변이 유발 여부를 기준으로 다음과 같이 분류한다.

  • 1군: 확실 (방사선, 석면 등)
  • 2군 A: 주의 (말라리아, 우레탄 등)
  • 2군 B: 유의 (나프탈렌, 전자파 등) 
  • 3군: 의심 (테프론, 불소 등)
  • 4군: 무해 (물)

세포 보호 시스템은 발암물질 노출로 인해 손상된 세포까지 복구할 수 있을까? 가능하다면, 어느 정도 복구할까? 바로 이 부분이 발암 역치 혹은 방사선 기준치 아닐까?


05#
역치

IAEA, ICRP 등
원자력 전문가 집단은 말한다.

"100mSv 이하 저선량에서는 인체 영향을 알 수 없다."
"이는 통계적으로 '0' 즉, 없음과 같다."

말 같지도 않은 말을 쉽게 설명하면,
저선량은 안전하다.

나도 간절히 그러길 바라지만,
이미 저선량 암 발병 사례가 넘친다.

그렇다면,
합리적인 추론이 가능하다.

"사람마다 세포 보호 시스템이 다르므로,
복구 가능한 세포 개수도 다르다."

기준치를 넘지 않는 저선량에 피폭되어도,
돌연변이 세포 발현은 필연적이다.


06#
과정

앞서 내용을 토대로,
암이 생기는 과정은 다음과 같다.

  1. 의료 방사선 촬영
    - DNA 손상 또는 사멸
  2. 세포 보호 시스템 가동
    - DNA 손상 복구 시도
    - 복구 실패 시 > 사멸 시도
    - 사멸 실패 시 > 돌연변이 세포 발생
  3. 잠복기(수년, 수십 년)
    - 돌연변이 세포 증식
  4. 암 발생
    - 변이 세포 (혈액암 등)
    - 종양 세포 (췌장암 등)
  5. 암 치료
    - 수술, 방사선, 항암제 사용
    - DNA 손상 또는 사멸

암 치료는 필연적으로 DNA 손상이 발생하며,
세포 보호 시스템이 다시 가동된다.

하지만,

ICRP 권고를 믿는다면 안심해도 좋다.
의료 방사선 촬영은 100mSv 이하 저선량이다.

손상이 발생하지 않거나,
손상이 발생해도 반드시 복구된다.

ICRP 권고를 믿을 수 없다면?

의료 방사선은 필연적으로 DNA 손상이 발생하며,
세포 복구 및 사멸 결과는 예측할 수 없다.


07#
미개(未開)

정신 질환 환자에게 뇌엽 절제술을 시행하고,
건강을 위해 담배를 권장하던 과거 인류,

현재의 인류가 보면 미개한 짓이다.

그렇다면,
미래의 인류가 우릴 보면 어떨까?

질병 진단 및 치료를 위해 방사선에 피폭되고,
바다에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한 현재 인류,

과거도 현재도,
과학을 맹신한 인류는 미개하다.


에필로그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만 다루고자 했는데, 쓰다 보니 방사선 특집이 되었고, 의료 방사선뿐만 아니라, 암이 발병하는 과정까지, 본래 다루려던 내용 범주를 까마득하게 벗어났다.

내가 다룬 정보는 전문가 수준이 아니며, 정보 비대칭으로 인한 역선택이 발생하지 않도록, 일반들이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내가 아닌 전문가 집단이 제공했어야 할 내용이다.

하지만,

전문가 집단은 공포가 과학을 집어삼켰다는 교만함으로, 방사능 오염수는 안전하다 결론부터 내고, 과정을 통한 결론 도출이 아닌, 결론을 통한 과정 도출을 하고 있는데, 정상적인 집단이었다면, 커피와 오염수를 비교하지 않았을 것이다.

글이 길었지만,
내가 하고 싶은 말은 하나다.

확률적으로 안전하고,
손해보다 이익이 더 큰 경우 피폭이 허용된다.

하지만,
이익의 대상은 우리가 아니다.

우리는 우리를 위한 선택을 할 수 있어야 하고,
선택을 위한 정보가 필요할 뿐이다.

적어도 이 글을 통해 최소한의 정보가 전해졌길 바란다.

내 말은 말 같지 않다.
내 말이 그 말이다.
Board Search